바움: “우리는 경기의 주도권을 놓지 않았고 느슨해지지 않았습니다.”

2018년 2월 4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