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이코 헤를리히가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습니다.

2020년 5월 15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