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더보른과의 경기 직후 슈미트 감독의 한 마디: “PK 선방이 이번 경기의 분수령이었습니다.”

2019년 11월 10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