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르도바: “우리는 분데스리가를 그리워할 것입니다.”

2020년 4월 13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