슈미트: “우리 선수들은 휘슬이 울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싸워주었습니다.”

2019년 9월 1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