리스 옥스포드: “저는 아우크스부르크 생활이 정말 편했어요. 그래서 이곳에 다시 오게 되었죠.”

2019년 8월 8일